상세 컨텐츠

본문 제목

추석 연휴 풍성한 전시로 인천시 박물관 재개관

공연·전시·축제

by 사용자 디엔피넷 2020. 9. 30. 09:24

본문

▲ [시립박물관] 인천의 스타, 사이다

 

수도권 코로나19 확산으로 오랫동안 문을 닫았던 인천시립박물관과 분관(송암미술관, 검단선사박물관, 한국이민사박물관, 인천도시역사관)이 28일 재개관한다. 추석 특별방역기간(9월 28일 ~ 10월 11일)동안 박물관에서 열리는 풍성한 전시로 마음을 채워보는 것은 어떨까.

 

시립박물관은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전시를 선보인다. <인천의 스타, 사이다> 작은 전시는 인천을 통해 처음 도입된 사이다를 ‘인천’과 ‘별’이라는 두 가지 키워드로 이야기를 풀어낸다. 구멍가게의 모습이 2D 일러스트로 재현된 전시실에는 서영춘의 ‘사이다랩’, “사이다 같은 사이다 이야기”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볼거리로 채워져 있다.

 

또한 <이발소풍경> 기획특별전은 이발의 역사와 함께 변화해 온 우리네 삶의 모습에 주목하였다. 1층 안내데스크에서 신청을 통해 매시 정각마다 10인 이하에 한해 이어셋을 이용한 전시 해설이 진행된다. 추석 특별방역기간에 <이발소풍경> 전시 관람 후 ‘인천시립박물관’ 태그와 함께 SNS에 후기를 남기면 추첨을 통해 한정판 굿즈를 선물로 받을 수 있다.

 

한편 인천도시역사관에는 ‘인천’에 주목한 두 개의 전시가 마련되어 있다. <조병창, 끝나지 않은 역사> 기획특별전은 일제강점기 부평에 만들어진 인천육군조병창의 건립과 운영, 그곳을 살아가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다. 광복 이후 미군 기지가 들어서면서 많은 이야기가 묻힌 인천육군조병창은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적인 시설이었다. 전시는 총 3부로 조선에서의 조병창 건설, 공출과 인적 동원, 인천조병창의 생산품과 동원된 사람들의 모습 등을 살펴볼 수 있다. 전시는 인천도시역사관 2층 기획전시실 아암홀에서 열린다.

 

인천도시역사관의 또 다른 전시는 <도시를 보는 작가>전이다. 이번 전시는 임기성 작가의 <밤의 미행>이다. 임기성 작가는 인천의 정체성을 주제로 사진 작업을 하는 작가로 그의 작품에서 1990년대 인천 달동네의 밤풍경을 담은 작품을 통해 삶의 언저리에서 세상의 잡다한 것들을 녹여내고 화해시키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. 전시는 인천도시역사관 2층 다목적실 소암홀에서 만나볼 수 있다.

▲ [인천도시역사관] 도시를 보는 작가 임기성 밤의 미행

송암미술관은 코로나19로 답답한 사람들을 위한 전시를 준비하였다. 기획특별전 <어해도, 물의 나라를 노닐다>가 바로 그것이다. 물고기와 게 그림을 어해도라고 하는데 과거급제, 출세, 삶의 여유, 다산, 부부간 금슬, 벽사(辟邪) 등 서민들의 기원이 깃들어 있다. 이런 소망은 오늘날에도 동일하기에 어해도 민화가 즐겨 그려지고 애호된다. 안내데스크에서 ‘교육미션 활동지’를 받아 관람하면 더욱 생동감 있는 전시를 즐길 수 있다. 이번 전시는 송암미술관 별관 3층 기획전시실에서 관람할 수 있으며 관람 후 물고기무늬 꾸미기 체험도 할 수 있다. 11월 11일까지 매주 수요일에는 어해도 민화 강좌도 열린다.

 

마지막으로 한국이민사박물관은 9월 29일부터 <아름다운 영웅, 김영옥> 기획특별전을 개최한다. 이번 전시에서는 제 2차 세계대전과 한국전쟁의 전쟁영웅이자, 빈민·청소년·노인·여성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삶을 살아온 미주한인 2세 故 김영옥 선생님의 가치를 되새긴다.

 

박물관의 모든 전시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관람인원이 제한되고, 마스크 착용, 손 소독, 발열체크, QR코드 인증을 끝내야 입장할 수 있으며, 10월 5일(휴관)을 제외하고 추석 특별방역기간 동안 관람이 가능하다. 유동현 시립박물관장은“가족, 친지와 만나지 못해 헛헛한 마음을 박물관 전시로 위로받았으면 좋겠다”고 말했다.



출처: 인천시


보급형홈페이지20번

 

관련글 더보기

댓글 영역